서울 관리 , 대만 위기

서울 관리

서울 관리 신범철 국방부 차관은 목요일 대만 관련 우발 상황이 발생할 경우 주한미군이 배치될 가능성에 대한 대중의 우려를 달래기 위해 노력했다.

서울 관리

주한미군 사령관 폴 라카메라(Paul LaCamera) 사령관은 이번 주 초 중국이 대만에 군사적으로 이동할 경우 한국의 잠재적 역할에 대한 포럼 질문에 대한 답변으로
사령관들이 “무엇이든”에 대해 “비상 계획”을 수행한다고 말했다. 기사 더보기

서울 관리 이 발언은 주한미군 요원이 북한의 진화하는 위협에 대처하는 주요
역할을 희생시키면서 잠재적으로 대만 위기에 동원될 수 있다는 추측을 낳았다.

신씨는 MBC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주한미군 작전에 관해서는 한미 양국이
협의 메커니즘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한반도의 안보를 위협하는 방향으로
협의가 진행되지 않도록 국민들에게 말씀드릴 수 있습니다.” 카지노솔루션분양

그는 LaCamera의 발언의 일반적인 취지는 군 지도자들이 대만의 우발 상황에서
일어날 수 있는 일에 대해 자세히 설명하기 보다는 1%의 보안 위험에도 대비해야 한다는 것 같다고 지적했습니다.

서울 관리 그는 “그런 (고려사항이) 있었다면 그것은 한미 양국이 의논할 문제”라고 말했다. “아직 그런 문제에 대한 논의는 없었습니다.”

라카메라는 미국 소재 한미연구소(ICAS)가 주최한 포럼에서 “여기서 나의 일은 한반도를 지키고 동북아의 평화와 안정과 안보를 지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그는 지역적으로 시작하는 것이 지역적 및 세계적이 될 수 있으며
우발적인 상황에서 “2차 및 3차 효과”를 보는 것이 현명하다고 지적했습니다.

일부 관측통은 점점 더 복잡해지는 북한의 위협에도 불구하고 주한미군의
역할이 한반도를 넘어 ‘전략적 유연성’이라는 이름으로 지역 안보 문제를 해결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우려해 왔다.

윤석열 대통령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에게 물가하락법(IRA)에 대한 한국의
우려를 해소해 줄 것을 요청했고 바이든 전 부통령은 우려를 잘 알고 있다고 답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또한 양측이 이 문제에 대해 진지한 논의를 계속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윤 사장은 “미국 물가상승률 감소법에 대한 우리 기업들의 우려를 설명하고
우리의 우려를 해소하기 위해 미국 행정부가 IRA 시행 과정에서 한국과 긴밀히
협력할 것을 요청했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바이든 대통령은 우리의 우려를 잘 알고 있으며 한미 양국이 계속
진지한 협의를 이어가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IRA는 북미 이외의 지역에서 조립된 전기차를 세제 혜택에서 제외해 한국산 자동차에 상당한 무역 장벽이 될 것이라는 우려를 불러일으키고 있다.

이번 주 뉴욕에서 열리는 유엔 총회를 계기로 윤 의원이 바이든과 정상회담을 하면 이 문제가 거론될 것으로 예상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