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칸 반도 모스크바의 지렛대

발칸 반도 9월 이후 북대서양조약기구(NATO)의 개입으로 1999년 이후 지속된
코소보의 불안정한 안정은 점차 위태로워졌습니다. 세르비아계 민족과 코소보
보안군 사이의 충돌로 인해 세르비아 군은 11월에 경계 태세를 강화했습니다.

발칸 반도
아레나티비

알렉산다르 부치치(Aleksandar Vučić) 대통령을 비롯한 몇몇 세르비아 고위
관리들은 이 지역 인구의 대다수를 차지하는 세르비아계 민족을 보호하기 위해
세르비아군을 코소보 북부에 배치할 수 있다고 발표했습니다.

모스크바는 위기를 촉발할 자연스러운 인센티브가 있습니다. 지역 안보가
무너지면 낙관적으로 2025년으로 예정된 세르비아의 EU 열망에 더 많은 장애물이
생길 것입니다. 코소보에 대한 서방의 지원은 역사적으로 세르비아의 유럽 통합
노력을 약화시켰고, 2022년 6월 베오그라드에 기반을 둔 여론 조사 기관인
Demostat가 조사한 세르비아인의 51%는 국민투표에서 EU 가입에 반대표를
던집니다.

그러나 긴장을 고조시킴으로써 러시아는 이 지역에서 EU와 NATO의 추가
확장을 막을 수 있고 키예프에서 발칸 반도로 자원을 분산시켜 우크라이나에서
러시아군에 대한 서구의 압력을 잠재적으로 줄일 수 있습니다.

1990년대 내내 NATO는 세르비아가 지배하는 유고슬라비아를 해체하는 데
주도적인 역할을 했습니다. 서방이 보스니아와 크로아티아의 독립
이니셔티브와 코소보의 자치를 지원하는 동안 세르비아는 러시아의 지원을
받았습니다.

이러한 정책은 1999년 크렘린이 코소보의 슬라티나 공항을 점령하면서
NATO와 러시아 사이에 상당한 긴장을 불러일으켰습니다.

그러나 러시아는 1990년대에 세르비아를 적절하게 지원하기에는 너무 약했다.
그리고 2000년 슬로보단 밀로셰비치 당시 유고슬라비아 대통령이 전복되고
2003년 러시아군이 코소보에서 철수한 후 세르비아 정치 엘리트들은 미국과의
거리를 유지하면서 유럽과의 신중한 통합을 추구했습니다. 동시에 세르비아와
러시아는 경제적 유대를 강화하고 공통의 슬라브 정교회 유산을 수용하며
NATO의 역할에 대한 분노를 공유함으로써 더 긴밀한 관계를 구축했습니다.

발칸 반도 모스크바

2006년 몬테네그로와 2008년 코소보가 평화적으로 독립 투표를 하는 등
세르비아의 통제 하에 있는 영토는 2000년대에 계속 분리 독립했습니다.

그러나 구 유고슬라비아의 다른 분리 계획과 달리 코소보는 보편적인 인정을
받는 데 실패했습니다. 유엔 총회에서 거의 절반이 코소보의 독립을 인정하지
않았으며 NATO/EU 회원국인 스페인, 그리스, 슬로바키아, 루마니아도
포함되었습니다.

온라인카지노

모스크바는 코소보의 독립에 단호하게 반대했으며 2008년 2월 독립 선언 이전에
크렘린은 코소보가 앞으로 나아갈 경우 지정학적 결과에 대해 경고했습니다.
6개월 후, 러시아는 조지아를 침공하기 위해 “코소보 선례”를 발동하고
압하지야와 남오세티야의 분리주의 영토를 독립으로 인정했습니다. 크렘린은
이제 우크라이나에서 러시아가 지원하는 분리주의 영토에 대한 지원을
정당화하기 위해 동일한 패러다임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다른기사보기

현재 우크라이나에서 수렁에 빠진 크렘린은 세르비아 민족주의 정서를 이용하여
발칸 반도에서 추가적인 불안을 조장하는 방법을 모색하고 있습니다.

그렇게 하면 의심할 여지 없이 일부 서방의 정치적, 경제적, 군사적 노력이
우크라이나에서 멀어지게 될 것입니다.

카지노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