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주의의 편에 서십시오

민주주의의

민주주의의 불과 이틀 전, 윤석열 대통령이 이끄는 새 정부가 5년 동안의 새로운 비전과 각오를 가지고 출항했습니다. 전임 문재인 정부는 대내외 정책 방향이 확연히 다른 후계자에게 지휘봉을 넘겨야 했고, 여러 가지 어려운 과제를 남겼습니다.

민주주의의

그 결과 윤정부는 외교정책과 국가안보와 관련하여 많은 국정운영 분야에서
문제를 물려받았다. 이 암울한 상황은 새 팀이 이전 정책을 점검하거나 수정하는 것을 불가피하게 만들었습니다. 윤 회장은 취임사에서 올바른 어조와 과감한
방향성을 제시했다.

진행중인 북한의 난제를 제쳐두고 가장 큰 도전은 전 세계에서 일어나고 있는
격동의 바다와 구조적 변화를 안전하고 원활하게 통과하는 것입니다. 이를
새로운 냉전 또는 그와 유사한 것으로 부를 수 있습니다. 명명법이 무엇이든
지난 30년의 비교적 좋은 옛날은 지났습니다.

우리는 이미 세계화가 쇠퇴하고 지정학적, 지정학적 대결이 끝이 보이지 않는 파편화되고 변형된 세계에 깊이 빠져 있습니다. 지난 2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와 총회의 일련의 투표 결과는 우리가 살고 있는
세계
의 축소판이다. 좋은 것, 나쁜 것, 가장 확실히 추한 것.

민주주의의 지난 몇 년 동안 미국과 다른 많은 국가들은 주로 중국의 부상과
인도 태평양 및 기타 지역에서 향후 수십 년 동안 국제 질서를 변화시킬 잠재력에 초점을 맞춰 왔습니다. 게다가, 우크라이나 상황은 세계를 방심케 했고
유라시아 대륙에서 펼쳐지는 새로운 지역 및 글로벌 질서의 취약성을 강조했습니다. 위태로운 것은 유엔 헌장에 명시된 국제법의 신성한 원칙 중 하나인 국가의
영토 보전입니다.

일부 유라시아 및 태평양 강대국의 이러한 수정주의 경향은 역사, 지정학, 과거 제국의 복원, 통일주의, 특정 국가의 부흥 추구 및 무엇보다도 국내 고려 사항과
같은 여러 요인에 뿌리를두고 있습니다. 그들 대부분은 잘못 인도되거나 적어도 시대착오적이며 심각한 우려의 원인이 되고 있으며 전 세계의 민주주의 국가가
평화, 인권, 법치 및 민주주의를 수호하기 위해 함께 모여야 할 필요성을 높이고
있습니다.

민주주의의 기대돼

윤 정부에 대한 첫 번째 심각한 리트머스 시험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일본에서 열리는 4차 정상회담에 참석하기 전에 서울을 방문하는 다음 주에 찾아옵니다. 이번 방문은 양자간 다양한 의제를 넘어 여러 면에서 의미가 큽니다. 핵심
신호는 한미 동맹이다. 특히 같은 생각을 가진 윤 정부와의 동맹은 인도 태평양,
유라시아 및 기타 세계에 대한 미국의 대전략에 매우 중요합니다. 실시간스포츠중계

잘 작동하는 양자 동맹은 한국의 정식 회원국에 관계없이 미국, 일본, 한국 간의
3국 안보 협력과 쿼드 및 기타 비슷한 생각을 가진 그룹을 강화하는 데
필수적입니다. 이러한 한미동맹의 핵심적 역할과 미일동맹의 초석 역할은
대서양 횡단 NATO의 역할에 비유할 수 있으며 지정학적, 지리경제적으로
중요한 쿼드보다 더 유용하고 강력한 것으로 여겨진다. 느슨하게 통합되었습니다.

문재인 정부는 5년의 대부분을 김정은에 대한 일방적인 사랑으로, 미·중과
사실상 등거리 외교를 하며 뒤늦게 정상회의를 통해 동맹 문제에 대한 입장을 조정했다. 지난해 5월 공동성명. 해외축구중계

바이든 전 부통령의 방한은 윤 정부가 이른바 전면적 전략적 동맹에 살을 붙이고 업그레이드하는 절호의 기회가 될 것이다. 드문 칭찬으로 미국 의회 조사국(CRS)은 2017년 이명박 대통령과 박근혜 대통령이 이끄는 두 개의 이전 보수 정부가
상호방위조약 체결 이후 동맹을 그 어느 때보다 강력하게 만들었다고 평가했습니다. 1953 – 미래를 위한 매우 견고한 토대를 마련했습니다. 기사더보기

윤 정부는 그들의 성과를 바탕으로 동맹을 새로운 차원으로 끌어올려야 합니다.
양자 의제의 진전은 필요조건이지만 더 이상 지속가능한 동맹을 위한 충분조건은 아니다. 윤 정부는 임기 중 ‘세계의 자유와 평화, 번영에 기여’해 ‘글로벌
중추국가’로 국제적 리더십을 발휘할 것을 공개적으로 약속했다.

이러한 공약을 이행하기 위해서는 지역 및 글로벌 외교에서 강화된 위상에 상응하는 역할과 책임을 수행할 의지와 준비가 되어 있어야 합니다. 그런 의미에서 지난주 공개된 윤 총재의 글로벌 중심 취임사에 이어 지난주 공개된 윤 총재의 인수위의 정책 청사진과 행동 의제는 올바른 방향으로 가는 한 걸음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