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부장관 , 2022 Van

문화부장관

문화부장관 박보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일요일 임윤찬이 권위 있는 Van Cliburn 국제 피아노 콩쿠르에서 최연소 우승자가 된 것을 축하했다.

문화부장관

박 대통령은 축전에서 “여러분의 승리를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당신의 재능은 이미 잘 알려져 있지만 Van Cliburn 대회에서 우승하여 다시 한
번 대단한 기량과 무한한 예술성을 보여주었습니다. 당신의 열정과 도전 정신에 박수를 보내고 싶습니다. 더 많은 한국인들이 보여주기를 기대합니다. 당신의
업적을 듣고 한국의 클래식 음악계에 관심을 갖게 된 계기가 된 것 같다. 또한
시대와 세대, 국경을 초월하여 전 세계인의 마음을 사로잡을 수 있는 뮤지션으로 성장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피아니스트 임윤찬이 토요일(현지시간) 텍사스 포트워스에서 열린 반 클라이번
국제 피아노 콩쿠르에서 연주하고 있다.해외축구중계
박보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피아니스트 임윤찬에게 축전 / 문화체육관광부 제공
한국예술종합학교에 재학 중인 18세 피아니스트가 토요일(현지시간) 텍사스
포트워스에서 열린 2022 밴 클라이번 콩쿠르 결승전에서 금메달을 땄다.

그는 각각 은메달과 동메달을 획득한 러시아의 Anna Geniushene와 우크라이나의 Dmytro Choni를 능가했습니다. 2017년 미국 피아노 콩쿠르에서 한국인이 1위를 차지한 것은 2017년 권선우에 이어 한국인 두 번째다.

임은 또한 Carla and Kelly Thompson Audience Award와 Beverley Taylor Smith Award for the Best Performance of New Work를 수상했습니다.기사더보기

문화부장관 임 감독은 소속사 MOC프로덕션을 통해 “더 나은 모습을 보여드려야 해서 마음이 무겁다. “음악에 몰입하는 피아니스트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반 클라이번 콩쿠르는 1958년 열린 차이코프스키 국제 콩쿠르의 첫 ​​우승자인 미국 피아니스트 반 클라이번을 기리기 위해 1962년 설립됐다. 북미에서 가장 권위 있는 피아노 콩쿠르 중 하나로 알려져 있으며 올해 388명의 지원자가 몰렸다.

임 감독은 2018년 클리블랜드 국제 피아노 콩쿠르 2위와 쇼팽 특별상을 수상하며 국제적 주목을 받았다. 1년 후 그는 한국 윤이상 국제 콩쿠르에서 최연소로
우승한 피아니스트가 되었다. 피아니스트는 8월 10일, 8월 20일, 10월 5일 서울 롯데콘서트홀에서 공연할 예정이다.

전 세계에서 가장 탐나는 음악 경연대회에서 1위를 차지한 한국의 클래식 음악가들이 세계적으로 스포트라이트를 받고 있습니다.

문화부장관 앞으로가 기대된다.

첼리스트 최하영(24)이 러시아 차이콥스키 콩쿠르, 폴란드 쇼팽 피아노 콩쿠르와 함께 클래식 3대 콩쿠르로 꼽히는 퀸 엘리자베스 콩쿠르에서 우승해 최근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최 씨는 6월 4일 벨기에 브뤼셀에서 중국의 이바이 첸(Yibai Chen)과 에스토니아의 마르셀 요하네스 키트(Marcel Johannes Kits)를 제치고 2위와 3위를 차지한 뒤 우승자로 발표됐다. 최씨는 상금 2만5000유로(약 2700만원)를 받았다.

2017년 창단 이래 첼로 부문 한국인 최초 우승자다. 최 전 한국은 퀸 엘리자베스
콩쿠르에서 마지막으로 1위를 한 사람은 2015년 바이올리니스트 임지영이었다.

최 씨는 수상 소감에서 “당첨자로 발표됐을 때 심장이 멎는 것 같았다. “진정으로 음악을 사랑하는 Queen Elisabeth Competition의 관객들에게 인정을 받게 되어 너무 기쁩니다. 공연을 하는 동안 제가 음악 축제의 일원이 된 기분이었습니다.”

한국예술종합학교와 독일 크론베르크 아카데미에서 수학한 최 씨는 폴란드 크지슈토프 펜데레츠키 콩쿠르, 오스트리아 요하네스 브람스 국제 콩쿠르 등 수많은 국제 콩쿠르에서 입상했다.

                                                                                             

비올리스트 박하양 / 제공: 박하양최만이 세계적인 주목을 받고 있는 뮤지션은 아니다. 6월 3일 비올라 연주자 박하양(23)이 일본의 저명한 비올리스트 이마이 노부코가 창단한 아시아태평양 지역 유일의 국제 비올라 국제 콩쿠르인 도쿄 국제 비올라 콩쿠르에서 한국인 최초로 1위를 차지했다. 그녀는 또한 상으로 100만 엔($7,500)을 받았습니다.실시간스포츠중계

2위와 3위는 각각 일본의 유아사 에미코(Emiko Yuasa)와 프랑스의 상 솔레즈 라리비에르(Sao Soulez Lariviere)에게 돌아갔다.

스페인 마드리드의 Escuela Superior de Musica Reina Sofia 졸업생인 박은 현재 독일 크론베르크 아카데미에서 공부하고 있습니다.

양인모(27)는 지난 5월 29일 핀란드 헬싱키에서 열린 제12회 장 시벨리우스 국제 바이올린 콩쿠르에서 한국인 최초로 우승하며 역사에 새 장을 썼다.